부산MF요가원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게시판 > 공지사항 
 
 
작성일 : 19-03-07 17:24
정정숙(삐벳)선생님, 시인등단 축하합니다!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742  

047B6E66-4B22-4D43-BF08-3D62D216333F.jpeg

BE6A997B-4626-40A5-A0F0-06148BCD8E0D.jpeg

DFA52E11-D8B1-4CD6-90C6-C0C0B3C0AA8F.jpeg

9FCFF502-5001-4E70-BC13-3297E414CD12.jpeg

A79FC07A-D6AF-4C66-B314-8D67C27274ED.jpeg

C4518089-846F-4BAE-9F8B-A96AD06A6A28.jpeg

E564FB62-7EC2-4468-B5BB-9BC84BE0BC03.jpeg

EF2F394F-921E-41D3-8ACE-287DA2E320F3.jpeg

6D1A38D9-0AA0-479C-BA0C-01388E4BB4C0.jpeg



♡시인 등단을 축하 드림!


ㅡ삐벳 정정숙 선생님

*위에 요가 아사나 그림 등은 축하 의미로 원장님이 선물한것임ㅠ



1급 요가지도자 준비 중이신

정정숙 강사 선생님이

사)세계문인협회  소속인,

월간 문학세계  시詩부문  

신인 문학상에  

당선되어 시인에 등단케 되었습니다.

오랫동안 요가 수련을 통한  

심신의 강건함을

문학으로 승화시킨 모습에

찬사를 보냅니다.

앞으로 더욱 좋은 문학 작품  많이 남겨 주시길  바랍니다



      2019.3.5

ㅡ부산요가명상원 요가지도자일동





●당선 작품


<매실>

온통 시디신 신맛 속에

젖어 있던 풋내 나는

젊은 시절

불면의 밤 하얗게

얼마를 밝혔던고


잘 구워진  옹기 항아리 속

한 세월  장좌불와 묵언정진은

시절인연 이었더라


농익은 시간의 강물 딛고

깊은 향 달콤하게

온몸으로 뿜어내고 있는 그대




<대나무>

온 생애

비움의 세월 딛고

이름없이 살다

생을 마감하는

눈푸른 선승의

우드득  곧추 편 등뼈

해탈의 죽비 소리로

거듭나거라




<동백>

함박눈 머리에 일 때쯤

그 붉디 붉은

그대 속내

알아차린 것

휴!

늦게라도 다행이다